본문 바로가기

My Photo Story

채송화 - 아침이 왔다














아침, 채송화는 아직 잠이 들깬듯 하다.

'안녕~~'

아침과 함께 인사를 한다.

채송화도 눈앞에서 꽃잎을 열어 고개를 내민다.

'안녕~~'


오전 8시 10분경부터 40분동안 일어난 일...


'My Photo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음은 달린다  (0) 2015.07.03
휴식  (0) 2015.07.03
채송화 - 아침이 왔다  (2) 2015.07.03
통영의 어느 공원에서  (0) 2015.07.02
우체함  (0) 2015.07.02
도라지도라지꽃  (2) 2015.07.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