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딸은 초창기 커비를 닌텐도 위(Wii) 버추어콘솔로 시작 하여 거의 대부분 시리즈를 하였고 그 중 상당수를 엔딩을 본 이력이 있다.

딸의 책상 한켠에도 커비 카트리지 패키지들이 놓여 있으며 커비 음악도 흥얼거리고 피아노도 가끔씩 치기도 할 정도로 좋아하였지만, 지금은 중1로 머리가 조금 커졌는지 커비보다는 언더테일에 더욱 빠져 있는듯 하다. 하지만 그 언더테일도 즐길대로 이미 많이 즐긴지라 현재로선 그닥 흥을 끌만한 게임을 찾지 못한듯.


그러다 닌텐도 스위치용으로 별의 커비 스타 얼라이즈가 출시되었고, 아이들과 함께(그 밑에 남동생) 하려고 이를 구매하였지만, 딸아이는 별 흥을 가지지도 않는 것이었다.


커비 신작이 방치된지 한두달 지난듯 싶지만, 지난 주말동안 커비를 같이 하자고 했더니 왠일인지 같이 하게 되었고, 2틀동안 나눠서 엔딩을 보게 되었다.


일단 딸의 엔딩소감은...

'재밌는데 짧다'

였다.


나 역시도 생각보다 괜찮은데 짧다는 생각이 바로 들었다. 게임 하면서 이게 끝은 아니겠지? 하면서 하다가 정말 끝이 나는 것이었다.


일단, 커뮤니티의 반응들을 보면 파티 시스템으로 난이도가 너무 낮아지고 본연의 퍼즐 느낌이 많이 줄었고, 볼륨이 작아지고...등 얘기가 좀 있던데, 사실, 혼자 즐겼다면 충분히 그러리라 생각이 들지만, 처음부터 끝까지 아이들과 3P(꼭 4P이어야 할때만 CPU추가)로 하면서 충분히 파티 퍼즐을 즐길수 있다는 것이었다. 나머지 파티원이 CPU였다면 너무 똑똑하고 쉬운 AI로 뭘 했는지 알아채기도 전에 퍼즐이 해결이 되는지라 조금 지루한 느낌을 가질수도 있겠다 싶었다.


아이들과 짧은 시간에 적당한 종류의 퍼즐과 화려한 연출을 즐긴다면 지금의 볼륨은 조금 짧지만 납득은 가는 수준이겠지만, 나의 딸과 같은 이미 커비 퍼즐 매니아라면 짧은 볼륨이 상당히 아쉽게 느껴졌다. 물론, 엔딩후 추가되는 스테이지가 있지만 그건 다음주말에 해볼 생각.


짧은 볼륨을 제외한다면 나머지는 괜찮다. 60프레임이 아니라는 불만도 보이던데, 전혀 그것에 대해서는 불만을 느끼지 못했다.

딸아이는 게임 내내 엇! 저거는 어디 시리즈에서 나왔던 뭔데!, 엇! 이 음악은 어디에 나왔던건데!라면서 옛 커비의 향수를 듬뿍 느끼고 있었다.


상당히 다양한 케릭터가 업데이트로 추가되었고, 또 추가된다고 하는데, 사실 캐릭터도 좋지만 나 개인적인 바램이라면 지금 규모의 월드 두개정도는 무료로 추가된다면 더욱 완벽한 커비가 되지 않을까 한다.


그리고 메인 스토리 이외에 미니게임은 지금껏 나왔던 커비 미니 게임들에 비해서는 너무 단순하고 재미가 없다.. 차라리 그거 다 지우고 위에서 얘기한 월드를 추가해 줬으면 한다.

Posted by 마음의 문 네오스프릿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필자는 오래전부터 블루투스 게임패드(PC, 안드로이드등을 모두 지원하는 패드중에서)에 조금씩 관심을 가지고 있었는데, 실제로 사용해보고 만족해본 패드는 몇개 되지 않았습니다.


외부 디자인이나 제품 자체의 완성도를 떠나서 여러 환경이나 구동 게임에 따라 인풋렉(input lag)을 체감적으로 느낄때가 많아 실망한적이 많습니다.


제가 다른 사람보다 조금 더 민감하게 느끼는 편이기는 하나 인풋렉이 있으면 너무너무 찝찝하더군요.



그중에 그나마 가격이나 성능(인풋렉만 봤을때)에 만족한것이 8Bitdo 제품들입니다.


가격도 저렴하고 가격에 비해 뛰어난 제품 완성도, 거의 느껴지지 않는 인풋렉, 추억의 복고 디자인등으로 아주 만족스러운 제품들이 여럿 있더군요.


ZERO와 N30(NES30)만족하며 사용하고 있는 ZERO와 N30




그러던중 자사의 제품 대부분이 닌텐도 스위치에 대응하게 되었고, 고전 게임이나 디지털패드만 사용해도 가능한 게임(커비같은) 같은 경우는 최신 제품이 아니더라도 위 사진의 제품만 있어도 닌텐도 스위치에 연결하여 사용할 수 있어 더욱 그 인기가 높아진것 같더군요.


그리고 본격적으로 닌텐도 스위치를 지원하기 시작한 제품이 나왔는데 그것이 SF30 Pro, SN30 Pro였습니다.


SF30 Pro닌텐도 스위치를 본격 지원하는 SF30 Pro



닌텐도 스위치 조이콘에서 지원하는 자이로센서, HD 진동, NFC중에서 HD진동과 NFC만을 제거한체 위의 디자인으로 나온것입니다.


NFC는 아미보 사용 외에는 현재로선 자주 쓸 일이 없기 때문에 필자는 젤다의 전설 브레스 오브 와일드에서 매일 아미보 찍을때 이외엔 이 패드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젤다 게임을 하면서 이상한 점을 느꼈습니다.


사당으로 순간이동 할때 조이콘에서 느껴지던 미세한 진동이 이 패드로는 느껴지지 않던 것입니다.


물론, HD 진동은 미지원이란것을 알고 있었지만, 그래도 일반 진동으로 느껴질줄 알았는데 전혀 느껴지질 않더군요.


열에 한번 혹은 백에 한번정도로 아주 가끔 패드가 진동을 하려고 하는듯한 미세한 소리만 들릴때가 있습니다(주변이 아주 조용한 경우).


암즈(Arms)를 플레이할 때는 진동이 잘 느껴졌습니다.


젤다에서 나오는 미세한 진동이 느껴지지 않아 제품에 대한 만족도가 급 하락하더군요...



이 제품에 대한 국내, 해외 리뷰를 보아도 이에 대한 언급이 없더군요. 너무 미세한 진동이라 사람들이 미처 깨닫지 못하는것일까 싶더군요.



어쨌거나 그렇게 아쉬움을 둔채로 가끔 사용하다가 이번에 펌웨어 업데이트가 있다하여 내역을 보니 스위치 모드에서 진동에 대해 더욱 정확도가 좋아졌다고 되어 있길래, 바로 업데이트 해 보았습니다.


헐~! 싶었습니다. ㅎㅎ


젤다에서 순간 이동하는데 진동이 드르륵 느껴지는 것입니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와.... 이 패드가 완전해지는걸 피부로 느끼는 순간입니다. ㅎㅎㅎ


진동이 확실히 지원됩니다!


잠깐 서운해졌던 패드가 다시 이뻐보이기 시작합니다. 8Bitdo 느네들 참 멋지다.


간만에 만족중입니다.


제품 너무나 잘 만들었네요.


단 한가지, 스틱 갈림 현상이 좀 있네요.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별 개의치 않는 부분이긴 하지만 참고 하시기 바랍니다.


이번 2018년 E3에서 새로운 제품들을 소개했던데 그놈들도 무척 기대중입니다.


새로 나올 패드는 프로컨트롤러처럼 큼직한것도 나오면 좋겠네요. 아날로그 스틱도 크게 나왔으면 하고요.


'My IT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8Bitdo SF30 Pro가 완전해지다  (0) 2018.06.21
LG V30+ 사용기록  (0) 2018.01.02
Posted by 마음의 문 네오스프릿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동안 젤다의 전설 1편을 못하다가 방금 내친김에 끝까지 달렸습니다.


저번에 던전 6까지 하고 오늘은 7부터 쭉 진행하였는데 마지막 던전에서 조금 헤매었네요. 미로도 조금 복잡해졌고, 마지막 가논이 이상하게 죽질 않아 시행착오를 많이 했습니다.


엔딩은 뭐.. 아주 간략하게 나옵니다.


지도도 다 그렸는데, 숨겨진 장소가 처음할땐 굉장히 많은 시행착오로 시간을 많이 뺐겼는데, 후반으로 갈수록 느낌이 오는곳에 시도해보면 딱 그자리에 나오더군요.


소감은 뭐...그냥 말그대로 재밌네요. 다른 닌텐도 게임처럼 군더더기 없이 가지고 논다는 느낌으로 플레이 한것 같습니다.


간만에 고전 향수를 불러 일으키는 게임을 진득하게 즐겨봤네요. :)



Posted by 마음의 문 네오스프릿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젤다의 전설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를 한달반쯤전에 시작하여 틈틈히 하다가 대략 플레이 시간 150시간을 넘겼다.


느긋하게 이것 저것 하면서 플레이 하였고, 조그마한 정보라도 얘기하면 스포일러가 될까봐 자세히 설명은 못하겠지만


내용적인 진행은 1/4정도 진행한듯 하다.



이전 젤다 작품들을 전부는 아니지만 몇편은 플레이했었고, 게임이 문자 그대로 '재미있게' 만들어졌다는 느낌을 받으면서


상당히 즐겁게 플레이한 기억이 있다.


하지만, 젤다의 전설 -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를 플레이하면서 왠지 모르게 젤다의 전설 첫 편 느낌이 났었고, 아니나 다를까


게임 개발시 이를 고려하였다고 한다. 그래서 생각난김에 그 전설의 시작인 '젤다의 전설 - 하이랄 판타지'을 이번엔 꼭 엔딩을 봐야겠단 생각이 들었다.


사실, 1편은 오래전에 잠깐 해보곤 맵 작성의 귀차니즘때문에 그만둔적이 있었던 게임이다.


또한, 스포일러를 싫어하기에 예전부터 일체 게임의 힌트나 정보등을 다른곳에서 찾아보지는 않은 상태이다.




일단, 현재 느낌상 게임의 2/3정도 진행한듯하다. 소감을 한마디로 요약하자면 명작!이다. 그리곤 역시나 재미가 있다.


1편이 어렵기로 유명하다고 하는데, 사실 나 개인적인 기준으로는 전혀 어렵지 않다. 맵만 작성하면 쉽다. 단지, 초반에


이것 저것 찾느라 찔러보느라고 시간이 오래걸렸을 뿐이다.






이건 며칠전에 게임하면서 맵 작성하다가 찍은 사진이다. 젤다의 전설 -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이하 야숨) 패키지와 함께 찍었다. 젤다의 전설 첫편과 야숨의 맵이 왠지 모르게


비슷하게 느껴진다.





이것은 조금전 포스팅 작성하기 직전까지 플레이하다가 찍은것이다.


대략 중반 이후의 던전까지 왔는데, 순조롭게 진행하다가 방금 끝낸 던전에서는 아케이드적인 순발력을 많이 요구해서 조금 땀을 흘렸지만 거뜬히 클리어를 하였다.


숨겨진 곳은 처음에는 시간이 꽤 걸렸지만 진행하면서 그것도 시간이 단축 되었다.



맵을 그리면 게임이 쉬워지는데, 그리다 보면 쉬워질수 밖에 없는 구조로 되어 있다. 또한, 힌트나 상점의 정보등을 그때 그때 메모해두는것도 중요하다.


사진에서 보듯이 맵의 상단에 힌트나 정보를 보는대로 기록하였다.


맵의 빈칸과 힌트만 있으면 그렇게 어렵지 않다. 적당한 난이도의 퍼즐로 이루어져 있음을 알게 되고, 이것은 오늘날의 젤다의 전설에서 느낄수 있는 난이도로


이어져 왔음을 알수 있게 된다. 하지만 요즘의 젤다의 전설은 더욱 쉬운편으로 느껴진다. 아니, 쉽다기 보단 편하다고 할까.



아래는 현재 나의 링크 모습이다.



이쯤에서 나오는 '녹색옷 입은 애가 젤다죠?' 하는 얘긴 이젠 지겹다. 위 사진에서는 녹색옷은 보이지도 않다!;;;;;;;;;;;;;;;



사실, 젤다의 전설 소감은 인터넷에 늘려 있기 때문에 여기서 소감이 어떻다라고 하는건 별 의미가 없을것 같다.


솔직히 하고 싶은말은 따로 있다.


루리웹같은 곳은 잘 들어가진 않지만 젤다의 전설 관련하여 사람들의 소감이나 반응등이 보고 싶어 가끔 들어가는데


요즘같으면 조금 눈살이 찌푸려질때가 있다.



'플레이시간 150시간 넘겼고, 뭐 했고 뭐 했는데 엔딩 봐도 되나요?'


.................



사실, 다른 충격적인 글들을 많이 봤지만, 위의 저 글은 잊을수가 없다.


150시간이면 적지 않은 시간이기도 하지만, 게임을 즐기는데 있어서 내가 엔딩을 봐야 하는지 아닌지를 타인에게


물어본다는 자체가 사실 충격을 좀 받았다.


이것 말고도 하나부터 열까지 사람들에게 질문을 하여 그 답변을 보고 안도의 한숨을 쉬는 모습들을 볼때,


과연 어드벤쳐 퍼즐 게임, 혹은 RPG게임을 플레이한다는 자체가 뭔가 어울리지 않는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여러가지 문제에 부딪히고, 수많은 시행착오나 정보의 수집등을 통한 답을 얻어내는 과정에서의 즐거움을 찾는 게임에서


그냥 아무 생각없이 질문부터 하는 모습이 조금 안타깝단 생각이 들었다.




야숨은 게임을 진행하다보면 스토리적으로 대략 추측이 되는데 큰 줄기로 봤을때 1/4정도 진행한듯 한데 나의 플레이 시간은 무려 150시간을 넘겼다.


숨겨진 요소를 100% 찾느라 그런것도 아니고 모든 필드를 다 확인한다고 그런것도 아니다.


뭐랄까, 야숨은 어른들을 위한 디지털 장난감 같은 느낌이 강하게 든다.


야숨을 플레이 했다라기보단 가지고 놀았다는 표현이 더욱 적절히 와 닿는다.


그렇다. 이것저것 만지고 가져논다고 150시간이나 걸린것이다.


그러고도 아직 즐길것이 많이 남아 있는것 같다.


Posted by 마음의 문 네오스프릿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