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지 아름다운 스크린샷때문에 한번쯤 해보고 싶단 생각을 가졌던 게임.


뒤늦게 접하고선, 그 자리서 바로 엔딩을 봐버렸다.


게임 내내 가슴이 벅차 올랐다.


마지막 여정에서는 그 감동이 폭발하였고, 후엔 한동안 넋놓고 있었을 뿐이다.


무엇이 감동적이었을까?


여러가지 생각이 스쳐지나갔지만, 나만의 또다른 감동이 있었던 것이다.


아마도 내 나이 4살, 혹은 5살쯤이지 싶다.


그 때 보았던 제목도 기억나지 않던 그림책이 있었는데, 그 책속의 주인공인 소년이 저 멀리 하늘나라에 있는 이쁜 성을 동경하는 그림이 있었던 책이다.


그 동경하는 모습, 구름위 몽환적으로 그려진 성... 그 느낌을 난 아직도 기억하고 있다.


이 짧다면 짧은 여정(Journey)은 그 때의 기억을 다시한번 느끼게 해준다.


여정무언가를 향해 계속 나아간다



짧지만 강렬하면서도 긴 여운을 주는, 내가 어릴적 느꼈던 그 감정을 다시 생각나게 해주는 이러한 체험을 느낄수 있어서 이 게임은 너무나도 고맙게 느껴진다.


이 글을 쓰는 지금 다시 생각해봐도 그 감동은 가시지가 않네...

Posted by 마음의 문 네오스프릿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동안 젤다의 전설 1편을 못하다가 방금 내친김에 끝까지 달렸습니다.


저번에 던전 6까지 하고 오늘은 7부터 쭉 진행하였는데 마지막 던전에서 조금 헤매었네요. 미로도 조금 복잡해졌고, 마지막 가논이 이상하게 죽질 않아 시행착오를 많이 했습니다.


엔딩은 뭐.. 아주 간략하게 나옵니다.


지도도 다 그렸는데, 숨겨진 장소가 처음할땐 굉장히 많은 시행착오로 시간을 많이 뺐겼는데, 후반으로 갈수록 느낌이 오는곳에 시도해보면 딱 그자리에 나오더군요.


소감은 뭐...그냥 말그대로 재밌네요. 다른 닌텐도 게임처럼 군더더기 없이 가지고 논다는 느낌으로 플레이 한것 같습니다.


간만에 고전 향수를 불러 일으키는 게임을 진득하게 즐겨봤네요. :)



Posted by 마음의 문 네오스프릿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젤다의 전설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를 한달반쯤전에 시작하여 틈틈히 하다가 대략 플레이 시간 150시간을 넘겼다.


느긋하게 이것 저것 하면서 플레이 하였고, 조그마한 정보라도 얘기하면 스포일러가 될까봐 자세히 설명은 못하겠지만


내용적인 진행은 1/4정도 진행한듯 하다.



이전 젤다 작품들을 전부는 아니지만 몇편은 플레이했었고, 게임이 문자 그대로 '재미있게' 만들어졌다는 느낌을 받으면서


상당히 즐겁게 플레이한 기억이 있다.


하지만, 젤다의 전설 -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를 플레이하면서 왠지 모르게 젤다의 전설 첫 편 느낌이 났었고, 아니나 다를까


게임 개발시 이를 고려하였다고 한다. 그래서 생각난김에 그 전설의 시작인 '젤다의 전설 - 하이랄 판타지'을 이번엔 꼭 엔딩을 봐야겠단 생각이 들었다.


사실, 1편은 오래전에 잠깐 해보곤 맵 작성의 귀차니즘때문에 그만둔적이 있었던 게임이다.


또한, 스포일러를 싫어하기에 예전부터 일체 게임의 힌트나 정보등을 다른곳에서 찾아보지는 않은 상태이다.




일단, 현재 느낌상 게임의 2/3정도 진행한듯하다. 소감을 한마디로 요약하자면 명작!이다. 그리곤 역시나 재미가 있다.


1편이 어렵기로 유명하다고 하는데, 사실 나 개인적인 기준으로는 전혀 어렵지 않다. 맵만 작성하면 쉽다. 단지, 초반에


이것 저것 찾느라 찔러보느라고 시간이 오래걸렸을 뿐이다.






이건 며칠전에 게임하면서 맵 작성하다가 찍은 사진이다. 젤다의 전설 -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이하 야숨) 패키지와 함께 찍었다. 젤다의 전설 첫편과 야숨의 맵이 왠지 모르게


비슷하게 느껴진다.





이것은 조금전 포스팅 작성하기 직전까지 플레이하다가 찍은것이다.


대략 중반 이후의 던전까지 왔는데, 순조롭게 진행하다가 방금 끝낸 던전에서는 아케이드적인 순발력을 많이 요구해서 조금 땀을 흘렸지만 거뜬히 클리어를 하였다.


숨겨진 곳은 처음에는 시간이 꽤 걸렸지만 진행하면서 그것도 시간이 단축 되었다.



맵을 그리면 게임이 쉬워지는데, 그리다 보면 쉬워질수 밖에 없는 구조로 되어 있다. 또한, 힌트나 상점의 정보등을 그때 그때 메모해두는것도 중요하다.


사진에서 보듯이 맵의 상단에 힌트나 정보를 보는대로 기록하였다.


맵의 빈칸과 힌트만 있으면 그렇게 어렵지 않다. 적당한 난이도의 퍼즐로 이루어져 있음을 알게 되고, 이것은 오늘날의 젤다의 전설에서 느낄수 있는 난이도로


이어져 왔음을 알수 있게 된다. 하지만 요즘의 젤다의 전설은 더욱 쉬운편으로 느껴진다. 아니, 쉽다기 보단 편하다고 할까.



아래는 현재 나의 링크 모습이다.



이쯤에서 나오는 '녹색옷 입은 애가 젤다죠?' 하는 얘긴 이젠 지겹다. 위 사진에서는 녹색옷은 보이지도 않다!;;;;;;;;;;;;;;;



사실, 젤다의 전설 소감은 인터넷에 늘려 있기 때문에 여기서 소감이 어떻다라고 하는건 별 의미가 없을것 같다.


솔직히 하고 싶은말은 따로 있다.


루리웹같은 곳은 잘 들어가진 않지만 젤다의 전설 관련하여 사람들의 소감이나 반응등이 보고 싶어 가끔 들어가는데


요즘같으면 조금 눈살이 찌푸려질때가 있다.



'플레이시간 150시간 넘겼고, 뭐 했고 뭐 했는데 엔딩 봐도 되나요?'


.................



사실, 다른 충격적인 글들을 많이 봤지만, 위의 저 글은 잊을수가 없다.


150시간이면 적지 않은 시간이기도 하지만, 게임을 즐기는데 있어서 내가 엔딩을 봐야 하는지 아닌지를 타인에게


물어본다는 자체가 사실 충격을 좀 받았다.


이것 말고도 하나부터 열까지 사람들에게 질문을 하여 그 답변을 보고 안도의 한숨을 쉬는 모습들을 볼때,


과연 어드벤쳐 퍼즐 게임, 혹은 RPG게임을 플레이한다는 자체가 뭔가 어울리지 않는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여러가지 문제에 부딪히고, 수많은 시행착오나 정보의 수집등을 통한 답을 얻어내는 과정에서의 즐거움을 찾는 게임에서


그냥 아무 생각없이 질문부터 하는 모습이 조금 안타깝단 생각이 들었다.




야숨은 게임을 진행하다보면 스토리적으로 대략 추측이 되는데 큰 줄기로 봤을때 1/4정도 진행한듯 한데 나의 플레이 시간은 무려 150시간을 넘겼다.


숨겨진 요소를 100% 찾느라 그런것도 아니고 모든 필드를 다 확인한다고 그런것도 아니다.


뭐랄까, 야숨은 어른들을 위한 디지털 장난감 같은 느낌이 강하게 든다.


야숨을 플레이 했다라기보단 가지고 놀았다는 표현이 더욱 적절히 와 닿는다.


그렇다. 이것저것 만지고 가져논다고 150시간이나 걸린것이다.


그러고도 아직 즐길것이 많이 남아 있는것 같다.


Posted by 마음의 문 네오스프릿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