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olta / film / 50mm


프레임으로 본, 프레임으로 나누어진 세상들.


평화를 외치며, 하나를 외치지만,


맞 다을 수 없는...



*** 요즘 잘 보지 않던 국내 영화들을 봤습니다. 국내에서는 소개 되지 않는, 혹 소개되더라도 바로 내려오는 뉴스소식들의 느낌처럼, 참으로 지금 현실이 암담하고 갑갑하고 미래가 불투명하단걸 세삼 느끼게 됩니다. 위의 사진을 보며 여러가지 측면으로 생각이 들던데, 그 중에서 가장 어두운 측면이 지금 우리의 정치가 아닐까 합니다. 위 사진에서 그런걸 생각하는건 어찌 보면 참으로 우스운 억측/억지가 아닐까 싶지만 뭐 어쩌겠어요. 보이고 들리는게 그런건데...

'My Photo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4월말부터 키우기 시작한 채송화  (0) 2017.06.19
맞 다을 수 없는...  (4) 2016.07.07
청개구리를 찾아서  (0) 2016.07.07
꽃...  (0) 2016.07.05
2015년 8월 26일 하늘  (0) 2015.08.26
소나기가 내린 직후  (0) 2015.08.17
Posted by 마음의 문 네오스프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플파란 2016.07.07 09: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러게요... 미래가 불투명하고.. 점점.. 팍팍해집니다..ㅎㅎ

  2. 지나가다 2016.07.15 13:1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맞닿을이예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