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지 아름다운 스크린샷때문에 한번쯤 해보고 싶단 생각을 가졌던 게임.


뒤늦게 접하고선, 그 자리서 바로 엔딩을 봐버렸다.


게임 내내 가슴이 벅차 올랐다.


마지막 여정에서는 그 감동이 폭발하였고, 후엔 한동안 넋놓고 있었을 뿐이다.


무엇이 감동적이었을까?


여러가지 생각이 스쳐지나갔지만, 나만의 또다른 감동이 있었던 것이다.


아마도 내 나이 4살, 혹은 5살쯤이지 싶다.


그 때 보았던 제목도 기억나지 않던 그림책이 있었는데, 그 책속의 주인공인 소년이 저 멀리 하늘나라에 있는 이쁜 성을 동경하는 그림이 있었던 책이다.


그 동경하는 모습, 구름위 몽환적으로 그려진 성... 그 느낌을 난 아직도 기억하고 있다.


이 짧다면 짧은 여정(Journey)은 그 때의 기억을 다시한번 느끼게 해준다.


여정무언가를 향해 계속 나아간다



짧지만 강렬하면서도 긴 여운을 주는, 내가 어릴적 느꼈던 그 감정을 다시 생각나게 해주는 이러한 체험을 느낄수 있어서 이 게임은 너무나도 고맙게 느껴진다.


이 글을 쓰는 지금 다시 생각해봐도 그 감동은 가시지가 않네...

Posted by 마음의 문 네오스프릿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필자의 딸은 초창기 커비를 닌텐도 위(Wii) 버추어콘솔로 시작 하여 거의 대부분 시리즈를 하였고 그 중 상당수를 엔딩을 본 이력이 있다.

딸의 책상 한켠에도 커비 카트리지 패키지들이 놓여 있으며 커비 음악도 흥얼거리고 피아노도 가끔씩 치기도 할 정도로 좋아하였지만, 지금은 중1로 머리가 조금 커졌는지 커비보다는 언더테일에 더욱 빠져 있는듯 하다. 하지만 그 언더테일도 즐길대로 이미 많이 즐긴지라 현재로선 그닥 흥을 끌만한 게임을 찾지 못한듯.


그러다 닌텐도 스위치용으로 별의 커비 스타 얼라이즈가 출시되었고, 아이들과 함께(그 밑에 남동생) 하려고 이를 구매하였지만, 딸아이는 별 흥을 가지지도 않는 것이었다.


커비 신작이 방치된지 한두달 지난듯 싶지만, 지난 주말동안 커비를 같이 하자고 했더니 왠일인지 같이 하게 되었고, 2틀동안 나눠서 엔딩을 보게 되었다.


일단 딸의 엔딩소감은...

'재밌는데 짧다'

였다.


나 역시도 생각보다 괜찮은데 짧다는 생각이 바로 들었다. 게임 하면서 이게 끝은 아니겠지? 하면서 하다가 정말 끝이 나는 것이었다.


일단, 커뮤니티의 반응들을 보면 파티 시스템으로 난이도가 너무 낮아지고 본연의 퍼즐 느낌이 많이 줄었고, 볼륨이 작아지고...등 얘기가 좀 있던데, 사실, 혼자 즐겼다면 충분히 그러리라 생각이 들지만, 처음부터 끝까지 아이들과 3P(꼭 4P이어야 할때만 CPU추가)로 하면서 충분히 파티 퍼즐을 즐길수 있다는 것이었다. 나머지 파티원이 CPU였다면 너무 똑똑하고 쉬운 AI로 뭘 했는지 알아채기도 전에 퍼즐이 해결이 되는지라 조금 지루한 느낌을 가질수도 있겠다 싶었다.


아이들과 짧은 시간에 적당한 종류의 퍼즐과 화려한 연출을 즐긴다면 지금의 볼륨은 조금 짧지만 납득은 가는 수준이겠지만, 나의 딸과 같은 이미 커비 퍼즐 매니아라면 짧은 볼륨이 상당히 아쉽게 느껴졌다. 물론, 엔딩후 추가되는 스테이지가 있지만 그건 다음주말에 해볼 생각.


짧은 볼륨을 제외한다면 나머지는 괜찮다. 60프레임이 아니라는 불만도 보이던데, 전혀 그것에 대해서는 불만을 느끼지 못했다.

딸아이는 게임 내내 엇! 저거는 어디 시리즈에서 나왔던 뭔데!, 엇! 이 음악은 어디에 나왔던건데!라면서 옛 커비의 향수를 듬뿍 느끼고 있었다.


상당히 다양한 케릭터가 업데이트로 추가되었고, 또 추가된다고 하는데, 사실 캐릭터도 좋지만 나 개인적인 바램이라면 지금 규모의 월드 두개정도는 무료로 추가된다면 더욱 완벽한 커비가 되지 않을까 한다.


그리고 메인 스토리 이외에 미니게임은 지금껏 나왔던 커비 미니 게임들에 비해서는 너무 단순하고 재미가 없다.. 차라리 그거 다 지우고 위에서 얘기한 월드를 추가해 줬으면 한다.

Posted by 마음의 문 네오스프릿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