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딸은 초창기 커비를 닌텐도 위(Wii) 버추어콘솔로 시작 하여 거의 대부분 시리즈를 하였고 그 중 상당수를 엔딩을 본 이력이 있다.

딸의 책상 한켠에도 커비 카트리지 패키지들이 놓여 있으며 커비 음악도 흥얼거리고 피아노도 가끔씩 치기도 할 정도로 좋아하였지만, 지금은 중1로 머리가 조금 커졌는지 커비보다는 언더테일에 더욱 빠져 있는듯 하다. 하지만 그 언더테일도 즐길대로 이미 많이 즐긴지라 현재로선 그닥 흥을 끌만한 게임을 찾지 못한듯.


그러다 닌텐도 스위치용으로 별의 커비 스타 얼라이즈가 출시되었고, 아이들과 함께(그 밑에 남동생) 하려고 이를 구매하였지만, 딸아이는 별 흥을 가지지도 않는 것이었다.


커비 신작이 방치된지 한두달 지난듯 싶지만, 지난 주말동안 커비를 같이 하자고 했더니 왠일인지 같이 하게 되었고, 2틀동안 나눠서 엔딩을 보게 되었다.


일단 딸의 엔딩소감은...

'재밌는데 짧다'

였다.


나 역시도 생각보다 괜찮은데 짧다는 생각이 바로 들었다. 게임 하면서 이게 끝은 아니겠지? 하면서 하다가 정말 끝이 나는 것이었다.


일단, 커뮤니티의 반응들을 보면 파티 시스템으로 난이도가 너무 낮아지고 본연의 퍼즐 느낌이 많이 줄었고, 볼륨이 작아지고...등 얘기가 좀 있던데, 사실, 혼자 즐겼다면 충분히 그러리라 생각이 들지만, 처음부터 끝까지 아이들과 3P(꼭 4P이어야 할때만 CPU추가)로 하면서 충분히 파티 퍼즐을 즐길수 있다는 것이었다. 나머지 파티원이 CPU였다면 너무 똑똑하고 쉬운 AI로 뭘 했는지 알아채기도 전에 퍼즐이 해결이 되는지라 조금 지루한 느낌을 가질수도 있겠다 싶었다.


아이들과 짧은 시간에 적당한 종류의 퍼즐과 화려한 연출을 즐긴다면 지금의 볼륨은 조금 짧지만 납득은 가는 수준이겠지만, 나의 딸과 같은 이미 커비 퍼즐 매니아라면 짧은 볼륨이 상당히 아쉽게 느껴졌다. 물론, 엔딩후 추가되는 스테이지가 있지만 그건 다음주말에 해볼 생각.


짧은 볼륨을 제외한다면 나머지는 괜찮다. 60프레임이 아니라는 불만도 보이던데, 전혀 그것에 대해서는 불만을 느끼지 못했다.

딸아이는 게임 내내 엇! 저거는 어디 시리즈에서 나왔던 뭔데!, 엇! 이 음악은 어디에 나왔던건데!라면서 옛 커비의 향수를 듬뿍 느끼고 있었다.


상당히 다양한 케릭터가 업데이트로 추가되었고, 또 추가된다고 하는데, 사실 캐릭터도 좋지만 나 개인적인 바램이라면 지금 규모의 월드 두개정도는 무료로 추가된다면 더욱 완벽한 커비가 되지 않을까 한다.


그리고 메인 스토리 이외에 미니게임은 지금껏 나왔던 커비 미니 게임들에 비해서는 너무 단순하고 재미가 없다.. 차라리 그거 다 지우고 위에서 얘기한 월드를 추가해 줬으면 한다.

Posted by 마음의 문 네오스프릿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필자는 오래전부터 블루투스 게임패드(PC, 안드로이드등을 모두 지원하는 패드중에서)에 조금씩 관심을 가지고 있었는데, 실제로 사용해보고 만족해본 패드는 몇개 되지 않았습니다.


외부 디자인이나 제품 자체의 완성도를 떠나서 여러 환경이나 구동 게임에 따라 인풋렉(input lag)을 체감적으로 느낄때가 많아 실망한적이 많습니다.


제가 다른 사람보다 조금 더 민감하게 느끼는 편이기는 하나 인풋렉이 있으면 너무너무 찝찝하더군요.



그중에 그나마 가격이나 성능(인풋렉만 봤을때)에 만족한것이 8Bitdo 제품들입니다.


가격도 저렴하고 가격에 비해 뛰어난 제품 완성도, 거의 느껴지지 않는 인풋렉, 추억의 복고 디자인등으로 아주 만족스러운 제품들이 여럿 있더군요.


ZERO와 N30(NES30)만족하며 사용하고 있는 ZERO와 N30




그러던중 자사의 제품 대부분이 닌텐도 스위치에 대응하게 되었고, 고전 게임이나 디지털패드만 사용해도 가능한 게임(커비같은) 같은 경우는 최신 제품이 아니더라도 위 사진의 제품만 있어도 닌텐도 스위치에 연결하여 사용할 수 있어 더욱 그 인기가 높아진것 같더군요.


그리고 본격적으로 닌텐도 스위치를 지원하기 시작한 제품이 나왔는데 그것이 SF30 Pro, SN30 Pro였습니다.


SF30 Pro닌텐도 스위치를 본격 지원하는 SF30 Pro



닌텐도 스위치 조이콘에서 지원하는 자이로센서, HD 진동, NFC중에서 HD진동과 NFC만을 제거한체 위의 디자인으로 나온것입니다.


NFC는 아미보 사용 외에는 현재로선 자주 쓸 일이 없기 때문에 필자는 젤다의 전설 브레스 오브 와일드에서 매일 아미보 찍을때 이외엔 이 패드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젤다 게임을 하면서 이상한 점을 느꼈습니다.


사당으로 순간이동 할때 조이콘에서 느껴지던 미세한 진동이 이 패드로는 느껴지지 않던 것입니다.


물론, HD 진동은 미지원이란것을 알고 있었지만, 그래도 일반 진동으로 느껴질줄 알았는데 전혀 느껴지질 않더군요.


열에 한번 혹은 백에 한번정도로 아주 가끔 패드가 진동을 하려고 하는듯한 미세한 소리만 들릴때가 있습니다(주변이 아주 조용한 경우).


암즈(Arms)를 플레이할 때는 진동이 잘 느껴졌습니다.


젤다에서 나오는 미세한 진동이 느껴지지 않아 제품에 대한 만족도가 급 하락하더군요...



이 제품에 대한 국내, 해외 리뷰를 보아도 이에 대한 언급이 없더군요. 너무 미세한 진동이라 사람들이 미처 깨닫지 못하는것일까 싶더군요.



어쨌거나 그렇게 아쉬움을 둔채로 가끔 사용하다가 이번에 펌웨어 업데이트가 있다하여 내역을 보니 스위치 모드에서 진동에 대해 더욱 정확도가 좋아졌다고 되어 있길래, 바로 업데이트 해 보았습니다.


헐~! 싶었습니다. ㅎㅎ


젤다에서 순간 이동하는데 진동이 드르륵 느껴지는 것입니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와.... 이 패드가 완전해지는걸 피부로 느끼는 순간입니다. ㅎㅎㅎ


진동이 확실히 지원됩니다!


잠깐 서운해졌던 패드가 다시 이뻐보이기 시작합니다. 8Bitdo 느네들 참 멋지다.


간만에 만족중입니다.


제품 너무나 잘 만들었네요.


단 한가지, 스틱 갈림 현상이 좀 있네요.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별 개의치 않는 부분이긴 하지만 참고 하시기 바랍니다.


이번 2018년 E3에서 새로운 제품들을 소개했던데 그놈들도 무척 기대중입니다.


새로 나올 패드는 프로컨트롤러처럼 큼직한것도 나오면 좋겠네요. 아날로그 스틱도 크게 나왔으면 하고요.


'My IT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8Bitdo SF30 Pro가 완전해지다  (0) 2018.06.21
LG V30+ 사용기록  (0) 2018.01.02
Posted by 마음의 문 네오스프릿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