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지 아름다운 스크린샷때문에 한번쯤 해보고 싶단 생각을 가졌던 게임.


뒤늦게 접하고선, 그 자리서 바로 엔딩을 봐버렸다.


게임 내내 가슴이 벅차 올랐다.


마지막 여정에서는 그 감동이 폭발하였고, 후엔 한동안 넋놓고 있었을 뿐이다.


무엇이 감동적이었을까?


여러가지 생각이 스쳐지나갔지만, 나만의 또다른 감동이 있었던 것이다.


아마도 내 나이 4살, 혹은 5살쯤이지 싶다.


그 때 보았던 제목도 기억나지 않던 그림책이 있었는데, 그 책속의 주인공인 소년이 저 멀리 하늘나라에 있는 이쁜 성을 동경하는 그림이 있었던 책이다.


그 동경하는 모습, 구름위 몽환적으로 그려진 성... 그 느낌을 난 아직도 기억하고 있다.


이 짧다면 짧은 여정(Journey)은 그 때의 기억을 다시한번 느끼게 해준다.


여정무언가를 향해 계속 나아간다



짧지만 강렬하면서도 긴 여운을 주는, 내가 어릴적 느꼈던 그 감정을 다시 생각나게 해주는 이러한 체험을 느낄수 있어서 이 게임은 너무나도 고맙게 느껴진다.


이 글을 쓰는 지금 다시 생각해봐도 그 감동은 가시지가 않네...

Posted by 마음의 문 네오스프릿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필자의 딸은 초창기 커비를 닌텐도 위(Wii) 버추어콘솔로 시작 하여 거의 대부분 시리즈를 하였고 그 중 상당수를 엔딩을 본 이력이 있다.

딸의 책상 한켠에도 커비 카트리지 패키지들이 놓여 있으며 커비 음악도 흥얼거리고 피아노도 가끔씩 치기도 할 정도로 좋아하였지만, 지금은 중1로 머리가 조금 커졌는지 커비보다는 언더테일에 더욱 빠져 있는듯 하다. 하지만 그 언더테일도 즐길대로 이미 많이 즐긴지라 현재로선 그닥 흥을 끌만한 게임을 찾지 못한듯.


그러다 닌텐도 스위치용으로 별의 커비 스타 얼라이즈가 출시되었고, 아이들과 함께(그 밑에 남동생) 하려고 이를 구매하였지만, 딸아이는 별 흥을 가지지도 않는 것이었다.


커비 신작이 방치된지 한두달 지난듯 싶지만, 지난 주말동안 커비를 같이 하자고 했더니 왠일인지 같이 하게 되었고, 2틀동안 나눠서 엔딩을 보게 되었다.


일단 딸의 엔딩소감은...

'재밌는데 짧다'

였다.


나 역시도 생각보다 괜찮은데 짧다는 생각이 바로 들었다. 게임 하면서 이게 끝은 아니겠지? 하면서 하다가 정말 끝이 나는 것이었다.


일단, 커뮤니티의 반응들을 보면 파티 시스템으로 난이도가 너무 낮아지고 본연의 퍼즐 느낌이 많이 줄었고, 볼륨이 작아지고...등 얘기가 좀 있던데, 사실, 혼자 즐겼다면 충분히 그러리라 생각이 들지만, 처음부터 끝까지 아이들과 3P(꼭 4P이어야 할때만 CPU추가)로 하면서 충분히 파티 퍼즐을 즐길수 있다는 것이었다. 나머지 파티원이 CPU였다면 너무 똑똑하고 쉬운 AI로 뭘 했는지 알아채기도 전에 퍼즐이 해결이 되는지라 조금 지루한 느낌을 가질수도 있겠다 싶었다.


아이들과 짧은 시간에 적당한 종류의 퍼즐과 화려한 연출을 즐긴다면 지금의 볼륨은 조금 짧지만 납득은 가는 수준이겠지만, 나의 딸과 같은 이미 커비 퍼즐 매니아라면 짧은 볼륨이 상당히 아쉽게 느껴졌다. 물론, 엔딩후 추가되는 스테이지가 있지만 그건 다음주말에 해볼 생각.


짧은 볼륨을 제외한다면 나머지는 괜찮다. 60프레임이 아니라는 불만도 보이던데, 전혀 그것에 대해서는 불만을 느끼지 못했다.

딸아이는 게임 내내 엇! 저거는 어디 시리즈에서 나왔던 뭔데!, 엇! 이 음악은 어디에 나왔던건데!라면서 옛 커비의 향수를 듬뿍 느끼고 있었다.


상당히 다양한 케릭터가 업데이트로 추가되었고, 또 추가된다고 하는데, 사실 캐릭터도 좋지만 나 개인적인 바램이라면 지금 규모의 월드 두개정도는 무료로 추가된다면 더욱 완벽한 커비가 되지 않을까 한다.


그리고 메인 스토리 이외에 미니게임은 지금껏 나왔던 커비 미니 게임들에 비해서는 너무 단순하고 재미가 없다.. 차라리 그거 다 지우고 위에서 얘기한 월드를 추가해 줬으면 한다.

Posted by 마음의 문 네오스프릿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젤다의 전설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를 한달반쯤전에 시작하여 틈틈히 하다가 대략 플레이 시간 150시간을 넘겼다.


느긋하게 이것 저것 하면서 플레이 하였고, 조그마한 정보라도 얘기하면 스포일러가 될까봐 자세히 설명은 못하겠지만


내용적인 진행은 1/4정도 진행한듯 하다.



이전 젤다 작품들을 전부는 아니지만 몇편은 플레이했었고, 게임이 문자 그대로 '재미있게' 만들어졌다는 느낌을 받으면서


상당히 즐겁게 플레이한 기억이 있다.


하지만, 젤다의 전설 -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를 플레이하면서 왠지 모르게 젤다의 전설 첫 편 느낌이 났었고, 아니나 다를까


게임 개발시 이를 고려하였다고 한다. 그래서 생각난김에 그 전설의 시작인 '젤다의 전설 - 하이랄 판타지'을 이번엔 꼭 엔딩을 봐야겠단 생각이 들었다.


사실, 1편은 오래전에 잠깐 해보곤 맵 작성의 귀차니즘때문에 그만둔적이 있었던 게임이다.


또한, 스포일러를 싫어하기에 예전부터 일체 게임의 힌트나 정보등을 다른곳에서 찾아보지는 않은 상태이다.




일단, 현재 느낌상 게임의 2/3정도 진행한듯하다. 소감을 한마디로 요약하자면 명작!이다. 그리곤 역시나 재미가 있다.


1편이 어렵기로 유명하다고 하는데, 사실 나 개인적인 기준으로는 전혀 어렵지 않다. 맵만 작성하면 쉽다. 단지, 초반에


이것 저것 찾느라 찔러보느라고 시간이 오래걸렸을 뿐이다.






이건 며칠전에 게임하면서 맵 작성하다가 찍은 사진이다. 젤다의 전설 -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이하 야숨) 패키지와 함께 찍었다. 젤다의 전설 첫편과 야숨의 맵이 왠지 모르게


비슷하게 느껴진다.





이것은 조금전 포스팅 작성하기 직전까지 플레이하다가 찍은것이다.


대략 중반 이후의 던전까지 왔는데, 순조롭게 진행하다가 방금 끝낸 던전에서는 아케이드적인 순발력을 많이 요구해서 조금 땀을 흘렸지만 거뜬히 클리어를 하였다.


숨겨진 곳은 처음에는 시간이 꽤 걸렸지만 진행하면서 그것도 시간이 단축 되었다.



맵을 그리면 게임이 쉬워지는데, 그리다 보면 쉬워질수 밖에 없는 구조로 되어 있다. 또한, 힌트나 상점의 정보등을 그때 그때 메모해두는것도 중요하다.


사진에서 보듯이 맵의 상단에 힌트나 정보를 보는대로 기록하였다.


맵의 빈칸과 힌트만 있으면 그렇게 어렵지 않다. 적당한 난이도의 퍼즐로 이루어져 있음을 알게 되고, 이것은 오늘날의 젤다의 전설에서 느낄수 있는 난이도로


이어져 왔음을 알수 있게 된다. 하지만 요즘의 젤다의 전설은 더욱 쉬운편으로 느껴진다. 아니, 쉽다기 보단 편하다고 할까.



아래는 현재 나의 링크 모습이다.



이쯤에서 나오는 '녹색옷 입은 애가 젤다죠?' 하는 얘긴 이젠 지겹다. 위 사진에서는 녹색옷은 보이지도 않다!;;;;;;;;;;;;;;;



사실, 젤다의 전설 소감은 인터넷에 늘려 있기 때문에 여기서 소감이 어떻다라고 하는건 별 의미가 없을것 같다.


솔직히 하고 싶은말은 따로 있다.


루리웹같은 곳은 잘 들어가진 않지만 젤다의 전설 관련하여 사람들의 소감이나 반응등이 보고 싶어 가끔 들어가는데


요즘같으면 조금 눈살이 찌푸려질때가 있다.



'플레이시간 150시간 넘겼고, 뭐 했고 뭐 했는데 엔딩 봐도 되나요?'


.................



사실, 다른 충격적인 글들을 많이 봤지만, 위의 저 글은 잊을수가 없다.


150시간이면 적지 않은 시간이기도 하지만, 게임을 즐기는데 있어서 내가 엔딩을 봐야 하는지 아닌지를 타인에게


물어본다는 자체가 사실 충격을 좀 받았다.


이것 말고도 하나부터 열까지 사람들에게 질문을 하여 그 답변을 보고 안도의 한숨을 쉬는 모습들을 볼때,


과연 어드벤쳐 퍼즐 게임, 혹은 RPG게임을 플레이한다는 자체가 뭔가 어울리지 않는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여러가지 문제에 부딪히고, 수많은 시행착오나 정보의 수집등을 통한 답을 얻어내는 과정에서의 즐거움을 찾는 게임에서


그냥 아무 생각없이 질문부터 하는 모습이 조금 안타깝단 생각이 들었다.




야숨은 게임을 진행하다보면 스토리적으로 대략 추측이 되는데 큰 줄기로 봤을때 1/4정도 진행한듯 한데 나의 플레이 시간은 무려 150시간을 넘겼다.


숨겨진 요소를 100% 찾느라 그런것도 아니고 모든 필드를 다 확인한다고 그런것도 아니다.


뭐랄까, 야숨은 어른들을 위한 디지털 장난감 같은 느낌이 강하게 든다.


야숨을 플레이 했다라기보단 가지고 놀았다는 표현이 더욱 적절히 와 닿는다.


그렇다. 이것저것 만지고 가져논다고 150시간이나 걸린것이다.


그러고도 아직 즐길것이 많이 남아 있는것 같다.


Posted by 마음의 문 네오스프릿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타이틀 화면명작중 명작



요즘 다시 간간히 하고 있는 마스터 오브 오리온 1편입니다.


아실분은 아시겠지만 버전 1.3에서도 아직 버그가 있습니다. 공식 패치는 1.3에서 끝났지만 그러한 버그를 잡은 비공식패치가 있어 올려봅니다.

아래에 설명을 붙이겠지만, 각종 버그와 인터페이스의 개선이 있습니다.


압축파일을 풀어 기존 폴더에 덮어 씌우면 됩니다.


패치를 하였더라도 타이틀 화면에서는 1.3으로 표기 됩니다. 아마 해당 텍스트가 이미지로 처리된듯 합니다.


패치후 확인은 맵 화면에서 현재 년도가 표시된다면 패치가 된것입니다.


패치전에는 아래와 같지만...


Map Key라고 표시된다



패치후에는 아래처럼 바뀝니다.

이렇게 연도가 표시된다면 패치된것이다




패치파일 : 

MasterOfORION1_unofficial_patch_140m.7z




패치내역 전문은 아래와 같습니다.


Master of Orion 1 unofficial patch



Important:

!! Before you patch/play, you should BACKUP your Moo folder. !!

- Unzip the files into your Moo folder and play.

If the game crashes (or you experience a bug), go immediately to the Moo folder and conserve for me the save7.gam file - please.



version 1.40m

----------------------------

- no more eternal alliances for AIs (reverted back to the vanilla version)

- the missiles now use correct to hit bonus against ships with high missile defence

- at least 5% of missile will always hit (was 6%)

- AI huge, armored ships now cannot cause a negative overflow (prevention taken, maybe not a bug)

- the game now uses "Controlled Barren" on the Race report screen instead of strange "Control Barren ENVIRON"


version 1.40i

----------------------------


- 4th colony ship curse removed

- nebula speed and nebula ETA should work correctly when launching, with transports and ships having the same speed

- [bug fixed] AIs now actually take their treaties in consideration, when asked to declare war on their allies 

- annoying bug / cheat when a fleet with bioweapons automatically bombed an enemy planet while orbiting is gone for good

- during strategic bombing, the game now actually checks whether you have your latest researched battle computer on board of at least one orbiting ship before giving the bonus

- the 'Wait' button allowing to fire unlimited number of rounds with unique weapons (pulsars, projectors etc.) during the combat - fixed

- the 'Wait' button triggering the repeated auto-repair function of a ship during the combat - fixed

- AI clears his spies' missions when succesfully threatened

- entering the general "threaten / break treaty" dialogue no more equals to a penalty of -100 to all temporary diplomatic (see OSG; is reserved for the concrete threats) 

- the Meklars now can build up to # 2700 factories on a planet [credit to Lydon]

- the tech tree generation routine now checks for presence of at least one planetary shields tech for every race (see OSG)

- the Silicoids don't have the planetology techs useless to them in their researchable tech tree

- NEW: fixed an important bug preventing the right distribution of the AI big fleets in the mid-late game


interface

- the annoying Scout II redesign feature lives no more [credit to Lydon]

- the discovery percentages on tech screen are no more only 1/2 of the true probability of a tech hit

- AI sabotage message continue = space

- Psilon Leader "Zygot__" Name Correction: (removed empty spaces after name) [credit to Lydon]

- reenabled the cursor over the star

- the game autosaves every turn after the 7th turn into your folder


-------------------------------------------------------------


Embryonic 18 (last stable version).


embryonic stage - included if not in "regressions"

----------------------------


bugs corrected

- the races now have the appropriate choice of objective at the beginning of a game 

- the AI now uses the right race and the right objective when it takes decision about where to allocate the research points

- the spies you educate on the same turn against different races are no more overpriced 

- breaking a NAP / alliance no more positively contributes to your rellations with the AIs (-10, -20 respectively)

- the player (AI or Human) who commits an oath breaker is not taken as a victim anymore, but as the tresspasser

- combat transporters now work, subspace interdictor works against them 

- 8th stargate bug corrected (no ship maintenance overflow)

- bombing damage with torps halved, normal damage with missiles (was the contrary)

- AI-AI positive diplomacy problem corrected

- the AI now correctly uses the radius of action during its decision making

- the AI intentionally aggressive fleet positioning during the final war now actually works

- a small issue concerning the change in AI defence and ship production when too many MBases on a planet, has been corrected

- the Guardian now gets on impossible Adv.dam.control, hard gets Adv.rep.system, others none (was Adv. dam.control only on hard )

- the research BC now get no 90% discount when starting new technology project

- Silicoids do not have unusable techs in their tech tree: they now always get the Cloning tech 


flaws (= not exactly bugs, but clearly not intentional issues)

- Bulrathis bombing decision when they are orbiting a planet and have transports incoming corrected to reflect their race gropo bonus

- Alkaris and Mrrshans bonus for AI-AI combat corrected to reflect their race bonus

- early tech decisions corrected to include a fourth decision point for all AI races

- all diplomatic temporary modifiers are now really capped at 100 (was 109) 


interface changes

- you may 'continue' a game directly by running starmap.exe

- the game autosaves every turn in save9.gam (for the purpose of bug reports)

- "SPACE bar" = continue, process to the next / works now on many screens

- hotkey "A" = accept dispatching of a fleet, transport etc.

- side cursor works for a single slider on a screen

- rehaul of TECH screen, TAB runs through tech fields, hotkeys, the diodes lit under the tech level show when you reach max research bonus

- rehaul of RACES screen, hotkeys, clickable portraits bring REPORT page

- REPORT screen shows name of AI leaders, MAP screen shows current year

- after running through the Next turn phase + extra messages (shield build, max pop reached...), the game always recenters on your last planet of choice 



Posted by 마음의 문 네오스프릿

댓글을 달아 주세요

Ultima ][ 클리어

My Game Story 2017. 6. 12. 10:41 |

멋지다고 생각하면 정말 멋진 타이틀 화면이다.........



언제 클리어 했는지 기억도 나지 않는 울티마 1편 이후로 몇번이나 2편을 시도하였지만,


당시에는 왜그런지 지도가 너무 익숙지 않아 길을 헤매다가 굶어 죽어서 중도에 포기한적이 있는 게임이다.



그래서 얼마전부터 다시 매뉴얼을 정독(아마도 매뉴얼 정독을 여러번 한건 울티마2편이 처음이지 싶다), 다시 도전.


무엇때문인지 모르지만 이번에는 지도가 익숙한 것이다. 아마 여러번의 예전 시행착오로 그런듯 싶다.



일단, 클리어 소감은 생각보단 재밌었다.


이번에 다시 매뉴얼을 보면서, 지도도 다시 훑어보고, 1980년대 당시의 상황을 생각하면서 나 스스로를


그때로 돌려놓고 게임에 임하였다.



요즘 관점으로야 울티마 1, 2편의 우주로 가는 스토리가 황당하겠지만, 아마 당시에 나였다면


'우와~ 우주로도 가네~~ 우와~ 저건 타이파이터!? 우와~~~ 맥도날드도 있네(그때 있었던가? 우리나라에??)'


아마도 감탄을 연발했을터다.

그래도 다 보이네...



워낙 사람들이 1, 2편은 스킵해라고들 해서인지 생각보단 나쁘지 않았다.


요즘의 뛰어난 그래픽, 방대한 양의 스토리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닌듯 하지만 당시에는 이것 조차 상당히


재밌을때 였을것이다.


칼과 방패(있었던가??)를 들고 브리타니아 ... 아니, 소서리아 대륙을 횡단하면서 나름 많은 것을 상상했을테고,


와중에 어떤 정보를 얻고 그것을 확인했을때 무지막지한 카타르시스를 느낄때였으니 말이다.



매뉴얼에는 게리엇이 희망하길 몇주동안(=삽질시간) 즐기라고 되어 있지만 아마 15~17 시간 정도 걸린듯 하다.


GOG 갤럭시로 설치된 곳에서는 플레이 타임이 나오니 그곳에서 10시간정도, GOG 갤럭시가 아닌곳에서 유저디스크를 들고와서


대략 10시간 미만 정도 했다고 생각이 든다.



사실 이보다 더욱 시간이 단축될 수 있었지만, 나의 관찰력 부족으로 인한 엉뚱한 곳에서의 방황이 많은 시간을 허비하게 하였다.


답은 근처에 있었던 것이다... 또한, 특정 아이템이 적용 되지 않고 자꾸 없어지는 일이 있어 몇번 왔다 갔다 하는데도 시간이


많이 걸렸다. 아마 이것은 버그이지 싶다.



이번에 캐릭터를 새로 만들때 나의 아바타를 착하고 날렵한 용사로 만들었지만, 울티마2의 세계는 착한자만이 세상을 구할 수 있는것은 아니었다.


실제 현실의 세상도 그런면이 없잖아 있는거 같아 조금은 씁쓸한 느낌마저 든다.

Posted by 마음의 문 네오스프릿

댓글을 달아 주세요